文대통령 "패럴림픽, 새로운 세계 평화 만들 것"
文대통령 "패럴림픽, 새로운 세계 평화 만들 것"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현실화…북미 정상회담 감사"
2018.03.09 19:00:55
文대통령 "패럴림픽, 새로운 세계 평화 만들 것"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평창 패럴림픽 개회식 환영사를 통해 오는 4월 남북 정상회담과 5월 북미 정상회담을 거론하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는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평창 동계 패럴림픽은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열흘간 이어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개막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한 뒤, "저는 평창에서 열린 올림픽과 패럴림픽, 또 평화를 위한 우리의 노력이 새로운 세계 평화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성공한 것은 대한민국에게 너무나 큰 선물이 됐다"며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으로 시작된 작은 평화가 눈덩이처럼 빠르게 커져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은 4월 말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고, 오늘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안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겠다고 약속했다"며 "모두 평화를 바라는 세계인들의 마음 덕분"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곧 패럴림픽 개회식장에 남과 북 선수들이 함께 성화를 들고 입장한다. 평화 올림픽에 이어 '평화 패럴림픽'의 메시지가 또 다시 울려 퍼질 것이다. 특히 동계 패럴림픽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북한 선수들을 따뜻하게 환대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집행위원 소개 행사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시작된 화합의 물줄기가 패럴림픽을 통해 더 큰 화합의 강이 되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바다로 이어지도록 계속 성원해 달라"고 호소했다.

장애인 차별 철폐에 관한 메시지도 냈다. 문 대통령은 "평창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완전히 하나로 어울리는 대회, 평등과 화합이 평화와 함께 하는 대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이 아름다운 모습이 경기장 밖에서도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 그들의 성취와 자긍심이 우리 일상의 삶 속으로 스며들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국가와 사회, 우리 모두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