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남경필과 난 다르다"…한국당 복당 거듭 부정
원희룡 "남경필과 난 다르다"…한국당 복당 거듭 부정
[언론 네트워크] "자유한국당, 탈바꿈했나?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당 오가지 않는다"
원희룡 "남경필과 난 다르다"…한국당 복당 거듭 부정
원희룡 제주지사가 남경필 경기지사와 달리 자유한국당에 복당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대해선 '정치공학적'이라고 비판하고, 지속성과 확장성 면에서 힘들 것이라며 함께 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원 지사는 12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자신의 정치행보에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먼저 김현정 앵커는 "김세연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바른정당을 탈당했고, 이학재 의원은 심사숙고 끝에 남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남 지사와 가까운 사이로 알고 있는 데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원 지사는 "남경필 지사와 원래 많은 대화도 하고, 고민도 나누는 사이다. 남 지사가 충분히 그럴(자유한국당 복당) 것이라고 예상했다"며 "하지만 저는 고민이 더 깊다"고 선을 그었다.

원 지사는 "새누리당을 나올 때 박근혜 정권이 최소한의 상식도 없고, 몰염치한 것에 대해 소위 보수 정치세력이 탈바꿈하고, 새롭게 태어나는 각오를 해야 한다"며 "현재 자유한국당 모습을 보면 새롭게 태어나고, 탈바꿈했느냐고 하면 국민들은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 모습이 제대로 국민의 편에서 국정 견제 역할을 하고, 보수정치 중심이라고 평가할 수 있느냐"고 되묻고는 "아직 한참 멀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복당은 지금 고려하지 않는 것이냐'는 질문에 원 지사는 "고민이 더 필요하다. 만약에 복당한다면 어떠한 힘과 내용을 갖고 당을 바꿔나갈 것인가 분명한 생각과 방안이 있어야 한다"며 "단순히 선거를 치르기 위해 간다? 그런 것 때문에 (당을) 나온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대해 원 지사는 "바른정당이 보수의 중심이 되겠다고 탈당하고 나왔는데 어려워졌다"며 "하지만 국민의당과 통합은 다른 문제다. 통합 명분과 중심 깃발이 분명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무조건적인 통합은 정치공학적"이라며 "지속성과 확장성은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만약 두 당이 통합하게 되면 탈당하느냐고 묻자 원 지사는 "통합이 어떻게 귀착되는 지 보고, 그 상황에 맞게 정치적 동지와 지지자들과 폭넓게 논의하겠다"고 여운을 남겼다.

탈당한다고 해서 한국당 복당은 아니라고 판단해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당을 오가는 그런 무게로 정치를 해선 안된다"며 거듭 한국당 복당에 대해 부정적으로 언급했다.

앞서 보수 논객인 정두언 전 의원은 지난10일 tbs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해 원 지사의 무소속 출마를 확신했다.

정 전 의원은 "오늘 원희룡 지사를 만났는데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 같다"고 했다.

진행자가 "바른정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제주지사에 다시 출마하느냐"고 되묻자 정 전 의원은 "제가 확인을 했다"고 자신하기도 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1일 남경필 지사의 복당 소식을 전하며 "또 한 분의 광역단체장도 올 준비를 하고 있다"며 "그분들은 참 정치감각이 빠르다. 당이 안될 것 같으면 절대 오지 않는데, 될 것 같으니까 모여드는 것"이라고 원희룡 지사의 복당을 예상했다.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leerevol@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