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신년사, 부동산 정책 언급은 왜 없었을까?
文 신년사, 부동산 정책 언급은 왜 없었을까?
[기고] 부동산 문제가 과연 '그들만의 리그'인가
文 신년사, 부동산 정책 언급은 왜 없었을까?

문재인 대통령의 10일 신년사 중 내 눈길을 끈 것은 부동산과 관련된 언급이 전혀 없었다는 점이다.


청와대 관계자의 전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서울에서 강남, 송파, 양천 등 일부 지역에서 부동산 가격이 오르고 있다. 그곳들을 중심으로 자금 출처 조사 등 세무 조사를 하고 있다. 지금은 거래량이 많지 않은, 소위 그들만의 리그이기 때문에 지켜보고 있지만 과열될 경우에는 보유세 인상 카드를 활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답변을 준비했다고 한다.

부동산 문제를 바라보는 청와대의 안이한 인식도 놀랍지만, 내가 정말 놀란 건 청와대 관계자의 "굳이 부동산 문제를 신년사에서 언급하지 않은 까닭은 일단 현재까지는 부동산 과열이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심하지 않다는 것과 둘째로는 이 문제가 대통령이 언급한 평범한 서민들의 생활과 직결되지 않는, 극소수 부유층들의 피부에 와닿는 정책이었기 때문"이라는 발언이다.(관련기사 : 부동산 대책은 왜 신년사에서 빠졌나)


청와대 관계자의 "이 문제가 대통령이 언급한 평범한 서민들의 생활과 직결되지 않는, 극소수 부유층들의 피부에 와닿는 정책"이라는 말은 아마 보유세를 두고 하는 말인 것 같다. 그런데 과연 보유세가 서민들의 생활과 직결되지 않는, 극소수 부유층들의 피부에만 와 닿는 정책일까? 보유세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와 자산양극화 해소의 핵심 기제다. 보유세만으로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킬 수 없고, 보유세를 현실화 한다고 해서 자산양극화 해소라는 정책목표가 달성되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보유세 없이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기는 어렵다. 또한 부동산을 필두로 하는 자산 양극화를 보유세 없이 완화시키는 것도 힘들다. 이래도 보유세가 평범한 서민들의 생활과 무관한 이슈인가? 


무릇 국정을 책임진 자들은 만의 하나에도 대비해야 하며, 항시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정책과 메시지를 준비해야 한다. 정부는 지금의 부동산 시장을, 꺼지기 직전에 가장 밝게 빛나는 촛불과 같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건 누구도 모르는 일이다.

호들갑을 떨것도 없지만 최소한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부동산 불로소득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시장의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정책수단들을 시장상황에 맞춰 투사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정도의 메시지는 던지는 게 옳았다. 청와대에는 참여정부 당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인사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승리하는 게 얼마나 어렵고 많은 시간이 걸리는지를 참여정부 시절에 그토록 지긋지긋하게 겪은 그들이 왜 저렇게 나이브한지 정녕 모르겠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red1968@naver.com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