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중근 부영 회장 정조준 압수수색
검찰, 이중근 부영 회장 정조준 압수수색
횡령, 비자금 조성 혐의 등 '비리 총수' 낙인
2018.01.09 16:12:24
검찰, 이중근 부영 회장 정조준 압수수색
사주 일가의 탈세와 횡령, 일감 몰아주기, 비자금 조성 등 각종 의혹 등에 휩싸인 부영그룹에 대해 검찰이 9일 전격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서울 중구 부영 사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부영주택을 비롯한 부영그룹 계열사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검찰은 부영그룹 압수수색에서 주택사업 등과 관련한 각종 회계 장부와 내부 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부영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은 시간문제일 뿐이라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었다. 국세청은 2015년 12월께부터 부영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이중근 부영 회장 측의 수십억원 탈세 혐의를 포착해 지난해 4월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부영이 이 회장 친척이 소유·경영하는 회사들의 실제 소유주를 차명 소유주로 허위 기재해 계열사 명단에서 제외해 규제를 피한 혐의로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들 고발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 사업에서 편법으로 분양가를 부풀려 이 회장이 부당이득을 챙겨 횡령하고 비자금을 조성하는 등 개인비리 혐의 등을 추가로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한편 그룹 총수인 이중근 회장을 향한 수사를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이 회장은 현재 출국금지된 상태로 알려졌다.

부영그룹은 김상조 공정위원장 취임 후 처음 발표된 대기업 집단 제재 대상이 됐다. 지난 7월 대한상의가 문재인 대통령과 경제인 회동 의제를 논의할 당시 재계 서열 20위권 내 속하는 부영은 준비 모임에는 참석했었다. 그러나 얼마 뒤 청와대가 최종 발표한 참석 대상 기업 명단에서 부영만 유일하게 빠지는 등 '비리기업'으로 지목을 받아왔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승선 기자 editor2@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 입사해 주로 경제와 국제 분야를 넘나들며 일해왔습니다. 현재 기획1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