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적극적 남북관계 개선 의지 표명"
통일부 "북한, 적극적 남북관계 개선 의지 표명"
신년사 중 대남 분량 22%, 지난해 비해 5% 증가
2018.01.01 17:26:42
통일부 "북한, 적극적 남북관계 개선 의지 표명"
정부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대내적으로는 경제 활성화를, 대외적으로는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돌파구 마련에 집중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통일부는 1일 오후 발표한 '2018년 북한 신년사 평가' 자료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핵무력 완성'의 성과를 토대로 대내는 경제활성화, 대외는 남북관계 개선 돌파구 마련에 중점을 뒀다"고 진단했다.

특히 통일부는 이번 신년사에서 대남 메시지가 차지하는 분량이 22%로, 전년 17%에 비해 늘어났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남북 간 다방면의 접촉과 왕래 등 적극적인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표명했다"고 평가했다.

통일부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 김 위원장이 "대표단 파견을 포함 필요한 조치 용의", "당국간 시급히 만날 수도 있다", "남북관계 출로를 과감히 열어나갈 때" 등의 표현을 쓴 것에 주목하면서 "평창 올림픽 참가 용의 및 당국 간 대화 재개 의사를 표명했다"고 해석했다.

또 김 위원장이 "지금은 서로 등을 돌려대고 자기 입장이나 밝힐 때가 아니며, 북과 남이 마주 앉아 우리 민족끼리 북남관계 개선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하고 그 출로를 과감하게 열어 나가야 할 때"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통일부는 "(북한이) 조기 대화 의사를 표명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김 위원장이 "핵 단추는 내 사무실 책상 위에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통일부는 "핵 무력 완성을 바탕으로 대미 핵 억제력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대미관계 개선에 대한 구체적인 의사 표시 없이 책임있는 핵 강국으로서의 지위를 강조했다"며 "구체적으로 도발을 시사하지 않고 있지만 핵 능력 고도화는 지속해 나갈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