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앞으로 삼성 회장 타이틀 없다"
이재용 "앞으로 삼성 회장 타이틀 없다"
"이건희 회장이 마지막 삼성 회장이라고 생각"
2017.12.27 18:37:20
이재용 "앞으로 삼성 회장 타이틀 없다"
"확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앞으로 삼성그룹 회장이라는 타이틀은 없을 것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7일 서울고등법원 형사13부(부장판사 정형식)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와병 중인 이건희 회장이 마지막으로 삼성그룹 회장 타이틀을 가진 분이라고 혼자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건희 삼성 회장 유고 시에 보유한 삼성생명 등 그룹 주요 계열사의 지분을 상속받는 피고인(이 부회장)이 그룹 대주주 지위를 차지하게 되는 구조가 맞느냐"는 특검 측 질문에 "회장님 유언장 내용이 정확히 어떻게 돼 있는지, 지분이 어떻게 될 것인지는 제(이 부회장)가 말할 사항은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김종중 전 삼성미래전략실 사장이 “이 부회장이 ‘우리가 경영을 잘해야 지배주주 지위에 있는 것이지, 못하면 지위 유지 못 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여러 차례 피력했다”고 진술한 데 대한 질문도 있었다.

이 부회장은 "삼성 계열사 대주주가 되는 것은 의지 등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고 지분을 얼마나 가졌는지로 결정되는 단순한 산술 문제"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는 "김 전 사장 발언의 뜻은 평소에 제가(이 부회장이) ‘진정한 의미에서 사회로부터 실력을 인정받는 경영인이 되고 싶다’는 얘기를 했는데 그런 취지로 진술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성현석 기자 mendram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교육과 복지, 재벌 문제를 주로 취재했습니다. 복지국가에 관심이 많습니다. <삼성을 생각한다>를 내려고 김용철 변호사의 원고를 정리했습니다. 과학자, 아니면 역사가가 되고 싶었는데, 기자가 됐습니다. 과학자와 역사가의 자세로 기사를 쓰고 싶은데, 갈 길이 멉니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