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배현진 앵커 교체…"당분간 임시 진행자가 진행"
MBC, 배현진 앵커 교체…"당분간 임시 진행자가 진행"
뉴스 타이틀도 'MBC뉴스데스크' 아닌 'MBC뉴스'로
2017.12.08 17:50:40
새로운 사장을 맞이한 MBC가 간판 저녁 뉴스 'MBC뉴스데스크'의 앵커를 교체한다.

MBC 노조와 MBC 홍보실은 8일 "기존 앵커들이 오늘부터 '뉴스데스크'를 진행하지 않는다"며 "당분간 임시 진행자가 진행할 예정이며 담당자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7일까지 '뉴스데스크'를 진행해온 이상현-배현진(평일), 천현우-김수지(주말) 앵커는 모두 하차한다.

MBC는 이와 함께 'MBC 뉴스데스크'의 간판을 한시적으로 내린다. 대신 한동안 일반 뉴스 타이틀인 'MBC 뉴스'라는 타이틀로 메인 뉴스를 방송한다.

MBC 관계자는 "'뉴스데스크'가 국민들의 알 권리에 대해 제 역할을 못해 반성한다는 의미로 한시적으로 '뉴스데스크' 간판을 내린다"며 "뉴스를 재정비해 다시 '뉴스데스크' 타이틀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전국언론노조MBC본부는 지난 9월4일부터 11월13일까지 사장 퇴진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진행했으며, 지난 7일 해직 PD 출신 최승호 씨가 새로운 사장으로 선임돼 이날 첫 출근했다.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