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미국 스위스서 접촉…美 "가장 선호하는 접근법은 외교"
북한-미국 스위스서 접촉…美 "가장 선호하는 접근법은 외교"
NHK, "북한 외무성 부국장, 전직 미국 관료와 접촉"
2017.09.14 10:31:56
유엔의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이후 북한이 연일 제재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며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있지만, 이면으로는 미국과 접촉을 통해 대화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 노동당의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14일 발표한 성명에서 "(안보리의) 제재 결의 조작은 우리로 하여금 믿을 것은 오직 자기 손에 틀어쥔 자위적 핵무력 뿐이고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져도 병진(핵-경제 병진노선)의 한길로만 나아가려는 불변 의지를 더욱 억척같이 벼리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13일 북한 외무성 역시 '외무성 보도'라는 형식을 통해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변함없이 더 빨리 가야 하겠다는 의지를 더욱 굳게 가다듬게 하는 계기로 되었다"면서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멈추지 않겠다는 뜻을 보였다.

그러나 이러한 표면적 입장과는 달리 북한은 미국과 대화 탐색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4일 일본 공영방송 NHK는 지난 11~13일 스위스에서 개최된 동북아시아 안보에 관한 국제회의에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국 부국장이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최 부국장이 이 회의 자리에서 미국 측 대표로 참석한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수석부차관보와 비공식으로 접촉했다고 밝혔다. 최 부국장은 리비어 전 동아태 차관보와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떠났지만, 방송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여기에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 역시 13일(현지 시각) 북한이 미국과 대화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미국 행정부가 북한과 대화할 결심을 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러시아의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랴브코프 차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과) 대화를 시작할 정치적인 의지와 단호함이 있는지에 대해 확신이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편 미 국무부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13일(현지 시각) 북핵 해법과 관련, "외교가 여전히 가장 우선하고 중요하며 우리가 선호하는 접근법"이라며 "외교적 접근법이 실패할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밝혀 북한과 협상 여지를 남겨 두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은 지금까지 북한에 가했던 제재 중에 가장 강력하다"면서 "러시아와 중국이 합의 사항을 이행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