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댐을 열면 우리 마을은…
섬진강 댐을 열면 우리 마을은…
[섬진강변 두계마을 이야기] 태풍 이후
2017.09.13 17:42:50
섬진강 댐을 열면 우리 마을은…

"오후 6시부터 섬진강댐에서 초당 00톤을 방류할 예정이오니 강변 가옥이나 관광객들은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오후 들어 두 차례 마을에 이런 방송이 나왔다. 도시에 있을 때는 댐을 방류한다느니 하는 뉴스가 딴 세상일인 줄 알았는데 이런 마을방송을 직접 듣게 되니 새삼 섬진강가에 살고 있다는 실감이 부쩍 난다. 태풍 무이파는 지나갔는데 비가 계속 세차게 내리더니 댐 문을 여는 모양이다. 지난해에는 이런 경보 없이 한꺼번에 많은 수량을 방류해서 강변에 있는 가옥이며 논밭이 피해가 컸다고 했다. 심지어 강가에 새로 지은 전통한옥 몇 동이 마을 분들 말에 의하면 '아직 사랑땜도 못했는디 절반이나 물이 든' 사태가 일어났다 한다.  

댐 문을 열면 마을로 들어오는 낮은 다리가 잠기게 된다. 하필 남편은 내일 과천에 올라가겠다고 작정을 한 터인데 어찌 될지 모르겠다. 예전에는 마을이 고립되기 일쑤였다는데 지금은 좀 멀기는 하지만 압록 쪽에 있는 큰다리로 건너다닐 수 있어서 고립되는 것은 아니다. 지난 7월에도 다리가 물에 잠겨서 돌아온 적이 있다.


사실 댐만 열지 않는다면 이만한 비로 다리가 잠기거나 피해를 입을 마을이 아니다. 몇 년 전 홍수와 태풍으로 전국이 물난리 바람난리가 났을 때도 이 마을은 끄떡없었다. 당시 이장님한테 '우리 마을은 워낙 자리를 잘 잡아서 예로부터 날씨로 인한 재해가 없었다'는 요지의 자랑을 들은 기억이 있다. 그래서 그런지 올 여름 쏟아 붓는 듯 오는 비에도 계곡 물소리가 한층 커졌을 뿐 자연배수가 잘 되어 별 피해는 없었다. 


▲ 다음날 아침 일어나서 창으로 내다보자 누런 섬진강물이 보였다. 물이 불어나서 수위가 올라오니 방에서도 강물이 보이는 것이었다. 비가 오락가락 하는 속을 걸어서 강가까지 나가보았다. 다리는 잠기고 흙탕물이 된 강이 세차게 소용돌이치며 흐르고 있었다.ⓒ김영희

▲ 비에 무너진 돌담. 비탈에 있는 집은 마당이 무너졌다고 한다. 몇 십 년 탈 없이 잘 지냈는데 이번 비에 무너졌다고 웬일인가들 했다.ⓒ김영희

▲ 상사화.ⓒ김영희

▲ 귀뚜라미. ⓒ김영희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mendram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