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박근혜 팔아 선거하고 끝나니 출당?"
유승민 "박근혜 팔아 선거하고 끝나니 출당?"
바른정당 '유승민 비대위' 윤곽
2017.09.13 16:14:27
이혜훈 대표 사퇴 후 임시 지도부 구성 방안을 놓고 논의를 해온 바른정당이 '유승민 비대위원장' 체제로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바른정당은 13일 오전 당 소속 국회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 전원을 대상으로 한 회의를 소집했고, 이 회의에서 다수 참석자가 이같은 방향으로 뜻을 모았다.

전지명 바른정당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비공개 회의에 참석한 원외 위원장들은 비대위 구성을 최고위원회의에 건의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를 개최해 비대위원장을 선출하도록 촉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이어 "대다수 원외 위원장들은 △비대위 활동 기간은 최고위원회의에 위임하고 △비대위원장으로는 유승민 의원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비대위 활동 기간에 대해서는 바른정당 내에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유 의원이 비대위원장으로서 내년 6월 지방선거 때까지 당을 이끌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는 반면, 정기국회 후 연말연초에 전당대회를 열 때까지만 비대위가 존속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이에 대해 원외 위원장들은 결론을 최고위에 위임했다는 것이다.

다만 전 대변인은 "당헌 당규에 따라 당원대표자회의를 개최해 새 지도부를 구성해야 한다는 소수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지난 대선 기간 12명의 의원이 탈당하게 만든 (유 의원의) 리더십 부재를 지적"하는 의견도 있었다는 것.

바른정당은 이날 저녁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관련 논의를 이어간다. 원외 위원장들의 의견이 모인 만큼, 이날 의원총회에서 사실상 결론이 날 것이라는 관측이 다수다.

유 의원 본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도체제 구성과 관련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그는 이날 자유한국당 혁신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탈당을 권고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서는 비판적 인식을 보이며 '자강론'에 힘을 실었다.

유 의원은 한국당 혁신위의 발표에 대해 "선거 때 박 전 대통령 팔아 선거하고 끝나니 출당을 결의했다"며 "그 사람들 이상하다", "쇼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친박 청산도 마찬가지"라면서 "(바른정당의 진로에) 영향 받을 일 없다"고 잘라 말했다.

'유승민 비대위'에 대한 찬반은 한국당과의 보수 통합·연대론과 '개혁 보수' 자강론 사이의 노선 대립이기도 하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 의원들을 탈당시킨 것을 바른정당에 대한 '러브콜'로 해석하기도 한다. 바른정당 내 보수통합파 의원들에게 한국당과의 통합을 주장할 명분을 줬다는 차원이다.

그러나 유 의원은 이같은 보수 통합론에 단호히 선을 그은 것이다. 유 의원뿐 아니라 역시 자강론파인 정병국 의원도 "보수 통합 같은 소리는 하지도 말라"며 "(우리 당과는) 상관 없다. 그것은 한국당 얘기"라고 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무성 고문이 새누리당 대표일 당시 당 수석대변인을 지낸 김영우 최고위원도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탈당 권유가) 보수 통합론에 변수가 되진 않을 것 같다"며 "박 전 대통령은 이미 탄핵을 당했고, 감옥에 있는 박 전 대통령을 출당시키는 게 큰 개혁이라고 느껴지지는 않는다"고 했다고 한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