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정치권 비화…강원랜드 ‘안절부절’
‘채용비리’ 정치권 비화…강원랜드 ‘안절부절’
회사 이미지 실추에 임직원 사기 바닥
2017.09.13 10:32:54
‘채용비리’ 정치권 비화…강원랜드 ‘안절부절’

‘폐광지역의 희망’ 강원랜드가 5년 전 채용비리 문제가 정치권으로까지 비화되면서 곤혹스런 입장에 처했다.

특히 강원랜드 채용 청탁이 강원도에 지역구를 둔 야당 국회의원들로 밝혀지면서 여당의 공세가 전방위로 진행되는 가운데 사법기관의 수사확대 가능성 거론에 임직원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최근 일부 언론에서 지난 2013년 진행된 강원랜드 교육생 채용비리와 관련 강릉출신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의 비서관 등이 청탁을 통해 부정채용 했다는 보도가 잇따른데 이어 정치권에서도 여권의 집중포화가 쏟아졌다.


▲강원랜드 호텔 전경. ⓒ프레시안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청년들의 미래와 꿈이 펼쳐져야 할 강원랜드가 부패의 온상이 돼 버렸다”며 검찰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이낙연 총리는 지난 12일 국회 제6차 본회의 대정부질문 답변을 통해 “지난 11일부터 강원랜드 사건이 많이 거론되고 있다”며 “강원랜드는 물론 다른 공기업 역시 실정법 위반한 일이 있다면 처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13일에는 강원랜드를 지역구로 둔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실에서 인사청탁한 규모가 무려 80여 명이 넘고 이 중 20~30명이 최종 합격했다는 정황이 강원랜드 자체감사로 파악되었다는 보도까지 이어지면서 패닉상황을 맞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2일부터 강원랜드 채용비리를 ‘강원랜드 게이트’로 규정하고 당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최고위원은 ‘채용적폐’청산을 위해 당차원에서 적극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처럼 연인 강원랜드 채용비리 문제가 언론과 정치권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자 강원랜드는 최근 ‘2013년 강원랜드 교육생 채용비리에 대한 설명자료’를 통해 현 경영층과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강원랜드는 자료를 통해 “이 같은 채용비리를 2013년 초 당시 최흥집 사장이 강원도지사 출마를 앞두고 공기업 정원을 통제하고 있는 기획재정부의 허가도 받지 않은 채 교육생을 무려 518명이나 뽑으면서 외부의 부정한 청탁을 받아 저지른 것”이라고 고백했다.

또 강원랜드는 “채용비리가 자행된 후 2014년 11월 부임한 현 경영진은 취임직후부터 인사비리를 포함해 강원랜드에 만연한 부정부패의 척결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판단, 일체의 비리범죄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적용해 엄정하게 대처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강원랜드는 최근 언론의 보도에서 밝혀진 것처럼 현 경영층이 자체 감사를 통해 채용비리의 진실을 밝힌 뒤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던 사실을 들며 현 경영층이 채용비리에 대해 적극 대처했음을 밝히고 있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전임 경영진 시절 발생한 채용비리 문제로 언론과 정치권에서 연일 뜨거운 감자로 부각되면서 임직원들의 사기가 곤두박질치고 있다”며 “가뜩이나 매출총량제 문제로 경영여건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한숨만 나오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폐광지역의 경제회생과 고용창출을 위해 지난 1998년 6월 설립된 강원랜드는 2000년 10월 스몰카지노 개장, 2013년 3월 메인카지노 개장에 이어 아시아 최고 수준의 가족형 종합리조트를 지향하는 강원지역 최대의 향토기업으로 성장했다.

casinohong@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