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노조가 제작 거부하니, 일베 이미지가 방송에 '떡'...
MBC, 노조가 제작 거부하니, 일베 이미지가 방송에 '떡'...
MBC 연예투데이 측 "시청자에 사과"
2017.09.08 12:24:53
MBC, 노조가 제작 거부하니, 일베 이미지가 방송에 '떡'...
MBC가 또 다시 일베 이미지 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MBC <뉴스투데이>의 한 꼭지인 '연예투데이'는 7일 방탄소년단의 편법 마케팅 논란을 보도하면서, 방탄소년단을 협박해 실형을 받은 남성의 실루엣에 노 전 대통령 얼굴이 들어간 것을 사용했다. 

이 이미지는 극우 인터넷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가 출처인 것으로 보인다. 

'연예투데이' 측은 8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어제 노 전 대통령의 실루엣을 사용한 데 대해 시청자와 관련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연예투데이' 측은 "제작진이 영상 편집 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의 실루엣이란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사용한 것으로 확인했으며 그 과정에 어떤 의도도 없었다"며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했다. 

현재 MBC 주요 인력은 제작 거부 및 총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비노조원 중심으로 프로그램 등이 제작되고 있다는 것이다. 

▲ MBC 화면 갈무리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