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MBC 기자와 피디, '경영진 퇴진' 요구하며 제작 거부
KBS·MBC 기자와 피디, '경영진 퇴진' 요구하며 제작 거부
일부 프로그램 결방
2017.08.28 14:54:35
KBS·MBC 기자와 피디, '경영진 퇴진' 요구하며 제작 거부
KBS와 MBC가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는 기자와 아나운서 등의 제작거부로 28일 일부 방송에 차질을 빚었다.

전국언론노조KBS본부(이하 KBS새노조)에 따르면 이날 KBS 2라디오 아침과 정오 종합뉴스가 결방됐고, 저녁 종합뉴스도 결방될 예정이다.

오후 2시 KBS 1라디오 '뉴스중계탑'은 축소 방송되고, 오후 6시 KBS 2TV '조수빈의 경제타임'이 결방된다.

KBS기자협회는 현재 제작거부에 돌입한 서울지역 기자는 277명이며, 29일부터는 서울 이외 지역 기자들도 제작거부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전국언론노조MBC본부(이하 MBC노조)에 따르면 MBC는 라디오PD들의 제작거부로 이날 '세상을 여는 아침 이재은입니다' '굿모닝 FM 노홍철입니다' '오늘 아침 정재은입니다' '이루마의 골든디스크' 등 일부 프로그램이 결방되고 음악만으로 방송 시간이 채워졌다

MBC는 라디오 공식 앱을 통해 "방송사의 사정으로 정규 프로그램 대신 음악 특집 프로그램을 보내드리오니 청취자분들의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고지했다.
다른 글 보기